2020.01.27 (월)

  • 흐림속초6.8℃
  • 흐림7.0℃
  • 흐림철원6.3℃
  • 흐림동두천7.5℃
  • 흐림파주7.5℃
  • 흐림대관령-0.4℃
  • 흐림백령도7.2℃
  • 흐림북강릉6.6℃
  • 흐림강릉7.2℃
  • 흐림동해7.2℃
  • 흐림서울7.4℃
  • 흐림인천7.8℃
  • 흐림원주7.2℃
  • 흐림울릉도5.9℃
  • 비수원7.4℃
  • 흐림영월6.8℃
  • 흐림충주6.8℃
  • 흐림서산6.1℃
  • 흐림울진8.2℃
  • 비청주6.3℃
  • 비대전6.4℃
  • 흐림추풍령3.9℃
  • 흐림안동6.0℃
  • 흐림상주4.6℃
  • 비포항7.6℃
  • 흐림군산6.6℃
  • 비대구6.3℃
  • 비전주6.9℃
  • 비울산6.0℃
  • 비창원5.0℃
  • 비광주6.5℃
  • 비부산5.5℃
  • 흐림통영5.8℃
  • 비목포4.7℃
  • 비여수5.5℃
  • 비흑산도6.2℃
  • 흐림완도6.9℃
  • 흐림고창5.8℃
  • 흐림순천5.7℃
  • 비홍성(예)5.7℃
  • 비제주8.9℃
  • 흐림고산8.9℃
  • 흐림성산8.1℃
  • 흐림서귀포10.1℃
  • 흐림진주5.4℃
  • 흐림강화7.7℃
  • 흐림양평8.2℃
  • 흐림이천7.8℃
  • 흐림인제5.9℃
  • 흐림홍천6.7℃
  • 흐림태백0.6℃
  • 흐림정선군4.1℃
  • 흐림제천5.8℃
  • 흐림보은4.9℃
  • 흐림천안6.3℃
  • 흐림보령6.6℃
  • 흐림부여6.2℃
  • 흐림금산5.0℃
  • 흐림부안6.3℃
  • 흐림임실5.0℃
  • 흐림정읍5.6℃
  • 흐림남원5.4℃
  • 흐림장수3.9℃
  • 흐림고창군5.5℃
  • 흐림영광군5.3℃
  • 흐림김해시5.7℃
  • 흐림순창군6.3℃
  • 흐림북창원5.1℃
  • 흐림양산시6.0℃
  • 흐림보성군7.1℃
  • 흐림강진군6.9℃
  • 흐림장흥6.6℃
  • 흐림해남5.7℃
  • 흐림고흥4.8℃
  • 흐림의령군6.3℃
  • 흐림함양군4.8℃
  • 흐림광양시5.3℃
  • 흐림진도군6.7℃
  • 흐림봉화5.2℃
  • 흐림영주7.3℃
  • 흐림문경5.9℃
  • 흐림청송군4.5℃
  • 흐림영덕6.4℃
  • 흐림의성6.6℃
  • 흐림구미5.8℃
  • 흐림영천6.4℃
  • 흐림경주시6.2℃
  • 흐림거창4.4℃
  • 흐림합천5.7℃
  • 흐림밀양6.3℃
  • 흐림산청4.6℃
  • 흐림거제6.2℃
  • 흐림남해5.6℃
지속 발전 가능한 한의약 과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지속 발전 가능한 한의약 과제

한의약의 장점은 개인별 맞춤의학에 있다. 그렇다 보니 각 한의원별 진단 및 처방 등 치료기법이 천차만별이다. 이 같은 구조는 자연스럽게 특화진료 내지 네트워크를 표방하는 특성화된 한의의료기관의 다양한 출현으로 이어졌다.

 

하지만 특화의료 구조에 발을 들여놓지 못한 의료기관은 각자의 개인기에 의존해 경영에 나서야만 했고, 이 과정에서 큰 편차의 수익차가 발생하고 있다. 그나마 침, 부항, 뜸, 추나 등 한의약 치료기술의 일부가 국가 제도권의 틀에 안착하며 한의사이면 누구나가 공정한 경쟁의 룰에 따라 진료할 수 있게 된 점은 다행이라 할 수 있다.

이번 국정감사에서는 제도에 반영된 한의치료기술의 효용성이 잘 드러났다. 남인순 의원이 발표한 ‘자동차보험 총진료비 중 한방진료비 비중 및 유형별 내역’에 따르면, 자동차보험 총진료비 중 한방진료비 비중이 지속적으로 증가, 2015년 23.0%에서 금년 상반기에 40%를 넘어섰다.

 

올 상반기 자동차보험 총진료비는 1조446억 원이다. 이 가운데 양방진료비가 59.0%인 6158억 원이며, 한의진료비는 41.0%인 4288억 원으로 나타났다. 자동차보험 한의진료비는 2015년 3578억 원에서 지난해 7139억 원으로 3년 새 99.5%가 증가한 셈이다

또한 김상희 의원이 발표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추나요법 이용도 분석 자료(4~6월)에 따르면, 동 기간동안 추나요법 청구건수는 총 113만789건이고, 건강보험 부담금은 총 128억8200만원으로 나타났다. 

 

한의원의 경우 94만8622건(83.9%)이 청구돼 102억6300만원이 지급됐고, 한방병원은 18만451건 청구에 26억 원이 지급됐다. 3개월간 추나요법 시술을 받은 환자 실인원은 35만9913명이다. 평균적으로 한 달에 한 번씩 시술을 받고 있는 셈이며, 이 중 연간 추나요법 횟수 상한선인 20회를 채운 환자도 3073명에 이르렀다.

자동차보험의 한의의료와 건강보험의 추나요법간 공통점은 모두 제도권 의료로 제 기능을 담당하고 있는데 있다. 만약 자동차보험에서 한의의료가 인정받지 못하고, 추나요법이 올 4월 이전처럼 비급여로 존재한다면 진료비와 환자수 증가는 확연히 달랐을 것이다.

 

특히 고령화 사회가 급속도로 진행되는 상황에서 한의약이 국가의 확고한 공공재로 자리매김한다는 점은 매우 중요하다. 물론 이 과정에서 한의의료가 과소평가되거나, 제 평가를 받지 못할 가능성을 배제할 순 없다. 그렇다고 해서 국가 공인의 제도권 의료로 반영되는 것을 외면해선 지속가능한 발전을 담보할 수 없다.

국민의 접근을 쉽게 하지 못하는 의료는 변방으로 밀려날 수 밖에 없다. 변방으로 밀려난 의료가 중심부로 재진입하기는 하늘의 별따기다. 침구사와 한약업사 직종이 그 예다. 현 정부의 문케어는 한의약 시장을 확장시킬 수 있는 호기(好機)라 할 수 있다.

한의신문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