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2 (일)

  • 흐림24.8℃
  • 비백령도20.2℃
  • 흐림북강릉19.3℃
  • 비서울23.7℃
  • 비인천22.8℃
  • 흐림울릉도18.7℃
  • 비수원22.3℃
  • 비청주23.1℃
  • 비대전21.6℃
  • 비안동19.4℃
  • 비포항20.2℃
  • 비대구20.1℃
  • 비전주20.5℃
  • 비울산19.4℃
  • 비창원20.3℃
  • 비광주20.9℃
  • 비부산19.4℃
  • 비목포20.4℃
  • 비여수20.4℃
  • 비흑산도18.0℃
  • 비홍성(예)22.0℃
  • 흐림제주25.3℃
  • 안개서귀포24.0℃
치매·조현병 앓는 의사 버젓이 진료 중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치매·조현병 앓는 의사 버젓이 진료 중

최근 3년 진료 명세서 청구액 1000억 원 넘어


인재근.JPG

# 간호사 A씨는 20179월 보건복지부에 자신의 간호사 면허를 취소해 달라는 신청서를 자진 접수했다. A씨는 (주상병)미분화조현병 진단을 받았기 때문에, 의료법 제8조 의료인 결격사유에 해당된 다는 것을 알고 자진 신고했다.

 

보건복지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2014~2019년 상반기) 동안 정신질환으로 의료인 자격이 취소된 사례는 A씨 단 한 건 밖에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 보건복지위원회, 서울 도봉갑)의료법 제8조는 정신질환자의 의료인 결격사유에 대해 명확히 규정하고 있으나, 일부 의사들은 이를 숨기고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재근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치매·조현병 진료를 받은 의사의 환자 진료 현황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3(2016~2019년 상반기) 동안 치매 또는 조현병을 주상병으로 진료를 받은 의사들이 버젓이 의료현장에서 환자를 진료하고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진료 명세서를 청구한 건 수는 최대 156만여 건이고, 이에 따른 진료비는 1000억 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매를 주상병으로 진료 받은 의사 수 현황을 살펴보면 201653, 201748, 201861, 2019년 상반기 43명이었다. 이들이 청구한 진료 명세서 건 수는 최대 90만여 건이며 진료비 청구액은 약 400억 원이었다.

 

연령별로는 70세 이상 의사가 201637(69.8%), 201738(79.1%), 201846(75.4%), 2019년 상반기 33(76.7%)로 가장 많았다.

 

조현병을 주상병으로 진료 받은 의사 수 현황을 살펴보면 201653, 201747, 201849, 2019년 상반기 40명이었다. 이들이 청구한 진료 명세서 건 수는 최대 65만여 건이며 진료비 청구액은 약 650억 원이었다.

 

연령별로는 50세 미만 의사가 201633(62.2%), 201730(63.8%), 201828(57.1%), 2019년 상반기 23(57.5%)로 가장 많았다.

 

인재근 의원은 보건복지부와 관련 협회 및 기관들은 진료행위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의료인의 신체적·정신적 질환 여부에 대한 체계적 검증 시스템을 마련해 국민의 의료안전을 보장하고 성실히 의료현장에서 일하는 대다수의 의료인의 권익을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윤영혜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