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5 (목)

  • 맑음속초-5.4℃
  • 맑음-7.4℃
  • 맑음철원-11.7℃
  • 맑음동두천-9.4℃
  • 맑음파주-11.4℃
  • 맑음대관령-11.7℃
  • 맑음백령도-2.7℃
  • 맑음북강릉-4.4℃
  • 맑음강릉-3.3℃
  • 맑음동해-2.4℃
  • 맑음서울-8.2℃
  • 맑음인천-8.1℃
  • 맑음원주-5.5℃
  • 눈울릉도-0.2℃
  • 맑음수원-7.4℃
  • 맑음영월-5.2℃
  • 맑음충주-5.8℃
  • 맑음서산-4.5℃
  • 맑음울진-2.3℃
  • 맑음청주-5.0℃
  • 맑음대전-4.7℃
  • 맑음추풍령-5.2℃
  • 맑음안동-5.2℃
  • 맑음상주-4.5℃
  • 맑음포항-1.4℃
  • 맑음군산-3.4℃
  • 맑음대구-2.3℃
  • 맑음전주-3.3℃
  • 맑음울산-1.9℃
  • 구름많음창원-1.2℃
  • 구름많음광주-0.6℃
  • 구름조금부산0.8℃
  • 구름많음통영1.2℃
  • 흐림목포1.0℃
  • 구름많음여수0.3℃
  • 흐림흑산도2.6℃
  • 구름많음완도2.0℃
  • 맑음고창-1.9℃
  • 흐림순천-2.1℃
  • 맑음홍성(예)-4.8℃
  • 흐림제주6.5℃
  • 흐림고산6.7℃
  • 흐림성산5.2℃
  • 흐림서귀포7.2℃
  • 구름조금진주-0.5℃
  • 맑음강화-8.0℃
  • 맑음양평-6.1℃
  • 맑음이천-6.5℃
  • 맑음인제-8.4℃
  • 맑음홍천-7.6℃
  • 맑음태백-9.4℃
  • 맑음정선군-6.9℃
  • 맑음제천-7.7℃
  • 맑음보은-5.8℃
  • 맑음천안-6.0℃
  • 맑음보령-3.8℃
  • 맑음부여-3.9℃
  • 맑음금산-4.6℃
  • 맑음부안-2.7℃
  • 맑음임실-4.1℃
  • 맑음정읍-3.6℃
  • 맑음남원-2.8℃
  • 맑음장수-5.3℃
  • 맑음고창군-2.5℃
  • 맑음영광군-0.6℃
  • 구름조금김해시0.4℃
  • 맑음순창군-2.5℃
  • 구름많음북창원-2.4℃
  • 구름조금양산시1.1℃
  • 구름많음보성군0.9℃
  • 흐림강진군1.0℃
  • 흐림장흥0.7℃
  • 흐림해남0.8℃
  • 구름많음고흥-0.2℃
  • 구름조금의령군0.1℃
  • 맑음함양군-2.0℃
  • 구름많음광양시-0.3℃
  • 흐림진도군2.0℃
  • 맑음봉화-4.2℃
  • 맑음영주-5.4℃
  • 맑음문경-5.8℃
  • 맑음청송군-4.5℃
  • 맑음영덕-2.2℃
  • 맑음의성-4.8℃
  • 맑음구미-2.5℃
  • 맑음영천-3.0℃
  • 맑음경주시-2.1℃
  • 맑음거창-3.6℃
  • 구름조금합천-0.5℃
  • 구름조금밀양-0.5℃
  • 맑음산청-1.9℃
  • 구름조금거제1.9℃
  • 구름조금남해0.8℃
인권위, 정신병원 원장·소속의사 등 검찰 고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행정

인권위, 정신병원 원장·소속의사 등 검찰 고발

환자 불법 이송 및 감금, 보호의무자 서명 위조 혐의
관리감독기관에 재발 방지 위한 구체적 대책 마련 권고

인권위.jpg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최영애·이하 인권위)는 서울에 소재한 한 정신병원 병원장을 불법감금, 보호의무자 서명 위조, 자의·동의입원환자 퇴원의사 확인의무 및 격리·강박 기록의무 위반 혐의로, 소속의사를 불법 감금 혐의로, 또한 관리부장을 피해자 폭행 및 협박, 구급차의 용도 외 사용 및 응급구조사 동승 의무 위반 혐의로 각각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인권위는 지난 7월5일 인천에 소재한 A병원에서 퇴원하자마자 서울 모구에 소재한 B병원으로 강제 이송됐다는 내용의 진정 2건을 접수하고, 상기 두 병원이 환자들의 입·퇴원 과정에 조직적으로 관여했을 가능성이 있어 기초조사를 실시한 결과, 환자들에 대한 인권침해 행위가 있다고 볼 만한 상당한 근거가 있고 그 내용이 중대하다고 판단해 두 병원에 대한 직권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A병원 원무부장은 A병원에서 퇴원 예정인 피해자들의 퇴원 정보를 당사자 동의 없이 B병원 관리부장에게 제공, 피해자들이 퇴원 당일 B병원으로 재입원할 수 있도록 알선했고, B병원 관리부장은 A병원 지하주차장에서 대기하고 있다가 퇴원수속을 마친 피해자들을 구급차에 태워 B병원까지 이송했다.


피해자 중 일부는 B병원으로의 이송을 거부하다 B병원 관리부장으로부터 협박을 받았다고 진술했고, 이들이 탄 구급차에는 응급구조사 및 의사, 간호사의 자격이 있는 사람은 한 명도 탑승하지 않았다.


한편 A병원에서 B병원으로 옮겨 온 피해자들은 비자발적으로 이송된 것임에도 불구하고 입원적합성심사와 계속입원심사를 받지 않는 자의입원이나 동의입원을 강요받았는데, 피해자 중 일부는 동의입원 서류에 서명을 거부하다 격리실에 12시간가량 감금되기도 했다.


이외에도 B병원은 보호의무자의 서명을 위조하는 방식으로 환자를 강제입원시키고, 입원형식의 의미를 이해할 능력이 없는 환자를 자의·동의입원한 것처럼 서류를 꾸민 것은 물론 환자로부터 입원연장의사 확인 의무를 소홀히 하고, 조사원 대면진단의 권리를 임의로 박탈하는 등 ‘정신건강증진 및 정신질환자 복지서비스 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정신건강복지법)을 상당 부분 위반했다.


이에 인권위 장애인차별시정위원회는 A병원장 및 B병원장에게 관련자들을 징계조치하도록 권고하고, 정신건강복지법 및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등을 위반한 B병원 소속 피조사자 3인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와 함께 인권위는 보건복지부장관과 서울특별시장, 인천광역시장에게 이번 사건에서와 같이 당사자 고지 및 동의 없이 정신병원에서 퇴원하자마자 타 병원으로 이송되거나 전원되는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상시 모니터링을 강화할 것과 더불어 입원형식의 의미를 이해할 능력이 없거나 스스로 입원을 원치 않는 환자들을 외부심사(입원적합성심사 및 계속입원심사) 회피의 목적으로 자의입원하거나 동의입원하도록 유도하는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할 것을 권고했다.

강환웅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