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0 (월)

  • 흐림속초30.0℃
  • 비24.5℃
  • 흐림철원25.5℃
  • 구름많음동두천25.3℃
  • 구름많음파주25.7℃
  • 흐림대관령22.7℃
  • 비백령도23.2℃
  • 구름많음북강릉28.5℃
  • 흐림강릉25.2℃
  • 흐림동해22.5℃
  • 비서울25.4℃
  • 흐림인천25.7℃
  • 구름조금원주26.6℃
  • 흐림울릉도24.1℃
  • 흐림수원26.2℃
  • 구름조금영월23.8℃
  • 구름많음충주25.1℃
  • 구름조금서산27.2℃
  • 구름많음울진24.7℃
  • 흐림청주27.2℃
  • 비대전25.7℃
  • 흐림추풍령23.4℃
  • 비안동24.6℃
  • 흐림상주24.2℃
  • 구름많음포항29.5℃
  • 구름많음군산26.1℃
  • 비대구26.0℃
  • 구름많음전주28.1℃
  • 흐림울산27.6℃
  • 흐림창원26.7℃
  • 구름많음광주26.4℃
  • 구름많음부산27.1℃
  • 흐림통영27.4℃
  • 구름조금목포28.0℃
  • 비여수25.2℃
  • 박무흑산도25.2℃
  • 구름조금완도26.6℃
  • 구름조금고창27.4℃
  • 흐림순천25.7℃
  • 구름많음홍성(예)27.3℃
  • 흐림제주27.9℃
  • 구름많음고산27.7℃
  • 흐림성산26.4℃
  • 비서귀포26.5℃
  • 흐림진주25.5℃
  • 구름많음강화26.0℃
  • 맑음양평25.4℃
  • 구름많음이천26.1℃
  • 구름많음인제26.2℃
  • 구름조금홍천26.0℃
  • 구름많음태백23.8℃
  • 구름조금정선군24.3℃
  • 맑음제천24.3℃
  • 구름많음보은23.8℃
  • 구름많음천안26.1℃
  • 구름조금보령28.0℃
  • 구름많음부여25.3℃
  • 흐림금산25.7℃
  • 흐림26.0℃
  • 구름많음부안26.8℃
  • 흐림임실25.1℃
  • 구름많음정읍26.5℃
  • 흐림남원26.2℃
  • 흐림장수25.8℃
  • 구름조금고창군27.7℃
  • 구름조금영광군27.2℃
  • 흐림김해시27.1℃
  • 흐림순창군27.4℃
  • 구름많음북창원28.3℃
  • 구름많음양산시30.1℃
  • 흐림보성군26.8℃
  • 구름조금강진군26.8℃
  • 구름조금장흥27.1℃
  • 구름많음해남27.9℃
  • 흐림고흥26.5℃
  • 흐림의령군25.9℃
  • 흐림함양군24.3℃
  • 흐림광양시25.4℃
  • 구름조금진도군28.7℃
  • 구름조금봉화23.8℃
  • 구름많음영주23.8℃
  • 흐림문경25.0℃
  • 구름많음청송군25.4℃
  • 구름조금영덕26.7℃
  • 구름많음의성25.2℃
  • 흐림구미25.0℃
  • 흐림영천25.8℃
  • 구름조금경주시28.3℃
  • 흐림거창24.3℃
  • 흐림합천24.7℃
  • 흐림밀양27.6℃
  • 흐림산청24.8℃
  • 구름많음거제28.0℃
  • 흐림남해26.7℃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두고 또 발목잡기 나선 의협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체,봉사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두고 또 발목잡기 나선 의협

의협 집행부, 3일 건정심 소위 앞서 또 장외 집회 강행
최대집 회장 “첩약 급여화 되면 재정 낭비는 명약관화”

첩약.jpg

 

[한의신문=최성훈 기자] 첩약 건강보험 시범사업 추진을 논의하기 위한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소회의가 3일 열린 가운데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가 긴급 집회를 갖고 시범사업 철회를 주장하며 어깃장을 놨다.

 

최대집 의협 회장을 비롯해 김교웅 의협 한방대책특별위원장, 변형규 보험이사 등 집행부 10여명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동 국제전자센터 앞에서 ‘첩약 건강보험 시범사업 철회 촉구 집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의협 집행부는 변형규 이사를 시작으로 김교웅 한특위원장, 최대집 회장 순으로 준비해 온 시범사업 철회 촉구 성명 원고를 낭독했다.

 

최 회장은 최근 한 손해보험협회와 시민단체가 함께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인용해 “한방진료를 받은 환자 4명 중 3명은 한약(첩약) 일부를 버리거나 방치하는 것으로 조사됐다”면서 “동 설문조사 결과에서 보듯이 첩약 급여화시 과잉 진료에 따른 자원 및 재정 낭비는 명약관화한 사실”이라며 철회를 촉구했다.

 

김 한특위원장은 “당장 보장성 강화라는 포퓰리즘 정책에 빠져 한방첩약 급여화를 진행한다면 우리나라 건강보험 지속가능성은 담보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건정심이 국민의 건강과 건강보험의 백년대계를 위해 합리적인 결정을 해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협 집행부는 이날 첩약 급여화 시업사업 실시를 강행한다면 첩약을 기존 건강보험에서 따로 분리해 줄 것을 건정심 위원들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첩약2.jpg

 

그러나 이어진 기자 질의응답에서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이 건정심 본회의를 통과할 경우 향후 대책을 묻는 질문에 김 한특위원장은 “그 때 가봐야 결정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한편 대한한의사협회(회장 최혁용)는 지난달 24일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 시범사업 시행 여부를 놓고 회원투표를 진행한 결과, 63.26%의 찬성을 이끌어내면서 시범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날 김경호 한의협 부회장은 건정심 소위원회에 참석해 소위에 보고된 보건복지부의 시범사업 계획안을 놓고, 건정심 위원들과 막바지 조율에 들어갔다.    

최성훈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